현재 위치

  1. 게시판
  2. 알뜰폰뉴스

알뜰폰뉴스

게시판 상세
subject 알뜰폰, 통신비 절약의 아이콘 되나
name 직영알뜰폰 (ip:)
  • date 2017-01-11 11:36:34
  • like it 추천하기
  • hit 157
grade 0점

올해 가계통신비를 줄일 수 없을까? 이름부터 알뜰한 ‘알뜰폰’이 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알뜰폰 업계는 새해 벽두부터 파격적인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고객 몰이에 나서고 있다. 그동안 꾸준히 문제로 지적받았던 알뜰폰의 안정적인 수익구조의 부재가 해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알뜰폰은 이동통신망이 없는 사업자가 이동통신 사업자들의 통신망을 빌려 소비자에게 재판매하는 서비스다. 알뜰폰이란 용어는 지난 2012년 6월 이동통신 재판매(MVNO)서비스의 홍보용어로 선정돼 사용하기 시작했다. 선진국에서는 평균 15%대 시장점유율을 유지할 만큼 보편화됐다.


지난해 11월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677만명이다. 같은 기간 국내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수는 6112만명을 기록했는데 이로써 알뜰폰 가입자 점유율은 약 11%다. 현재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진 않지만 꾸준히 성장해 온 알뜰폰은 내달 7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정책적 지원, 지나친 의존은 경계해야”

정부는 이동통신 시장의 요금경쟁을 촉진해 통신비 절감 효과를 얻고자 알뜰폰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해 7월 ‘통신시장 경쟁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알뜰폰이 이동통신 시장에서 실질적 경쟁 주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골자다.


주요 알뜰폰 활성화 정책으로는 도매대가를 음성 15%, 데이터 19%인하하고 전파사용료 감면을 2017년 9월까지 연장한다는 내용 등이 있다.


당시 정부는 계획을 통해 데이터 중심 이용자들에게도 유용한 저렴한 알뜰폰 상품들이 등장하여 이용자 선택권이 확대되고, 제반 사업환경의 개선으로 알뜰폰의 가격 경쟁력이 한층 강화돼 알뜰폰 시장이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래부관계자는 “알뜰폰도 일장일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통사에 비해 자금력과 규모가 딸리는 알뜰폰 사업자가 좋은 단말기를 소싱하고 단말기 지원금을 주는 것까지 하긴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러나 합리적이고 저렴한 요금제 상품으로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정책적 지원에 너무 의존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래부가 내놓은 알뜰폰 활성화 정책으로 성장한 건 맞지만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자생력을 키워야 한다는 설명이다. 단통법의 시효 만료로 지원금 상한제가 폐지될 경우 알뜰폰 업계는 타격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774

 
file
password *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이전 제품

  • 최근본상품1
  • 최근본상품2

다음 제품

top